렌터카 교통사고, 여름 휴가철 최다 발생
렌터카 교통사고, 여름 휴가철 최다 발생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07.0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중 여름 휴가철인 7~8월에 렌터카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 됐다. 

지난 5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최근 5년간(’14~’18년) 렌터카 교통사고 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최근 5년간 여름 휴가철(7~8월) 렌터카 교통사고는 6,629건이 발생했으며, 사망자는 106명으로 연간 렌터카 교통사고 사망자의 19.7%를 차지했다. 

지난 여름 휴가철(7~8월)동안 발생한 렌터카 사고는 1,517건, 사망자는 27명이다. 이는 전년도 휴가철에 발생한 사고건수에 비해 사고건수는 185건, 사망자는 27명 각각 증가한 수치이다. 

휴가철 렌터카 교통사고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10대·20대로 인한 사망자가 50명으로 전체 렌터카 사망자의 47%를 차지하고 있다 

10대·20대로 인한 렌터카 교통사고 치사율은 차량단독사고가 5.6명으로 가장 높으며, 발생건수 역시 차량단독사고의 66.8%를 차지하고 있다. 

타 연령대와 달리 10대와 20대에서 차량단독사고 비중이 높은 이유는 운전미숙으로 인해 공작물충돌 및 전도·전복 사고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휴가철 관광객이 몰리는 제주지역이 연간 렌터카 사망자의 41%가 발생하여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운전미숙 등으로 인해 초보운전자가 급커브와 같은 낯선 도로환경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하고, “휴가지로 출발하기 전 내비게이션으로 목적지를 지정하고, 규정속도를 지키는 등 안전운전 수칙을 준수해야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