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유방암 환자 증가...원인은?
젊은 유방암 환자 증가...원인은?
  • 임성희 기자
  • 승인 2019.07.1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 여성의 유방암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방암은 갑상선암을 제치고 현재 국내 여성암 발병률 1위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20~39세 ‘유방암’ 환자수가 2010년 대비 2018년 약 16% 가량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는데, 한국유방암학회는 이 같은 추세라면 현재 20대인 여성 13명 중 1명은 살아가면서 유방암 환자가 될 수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중앙대학교병원 유방외과 김민균 교수는 “최근 들어 젊은 여성의 유방암 발병율이 높아지는 이유는 늦은 결혼과 저출산, 빠른 초경, 모유수유 감소, 비만, 피임약 복용 등이 원인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출산 경험이 없거나 첫 출산을 늦게 한 여성, 초경이 빠르거나 폐경이 늦은 여성 및 불임 등이 있는 경우, ‘쉼‘ 없는 배란으로 세포의 생성과 소멸 과정에서 BRCA 유전자 돌연변이의 발생 가능성을 높이고 유전자 변이를 가진 세포는 암세포로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출산 후 모유수유는 배란을 지연시켜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노출 기회를 줄여 유방암 발생을 낮추는데, 출산 후 모유수유를 기피하거나 미혼인 여성은 임신과 수유로 인한 유방세포의 완전한 분화가 이루어지지 않게 되는데 이 또한 최근 젊은 여성의 유방암 발생률을 증가시키는 원인으로 함께 보고 있다 

중앙대학교병원 유방외과 김민균 교수는 "젊은 여성의 유방암 조기진단을 위해서는 20세 이상부터 매달 자가 진찰 및 2년에 한번 전문의에 의한 유방진찰을, 35세 이후부터 매달 자가 검진, 매년 전문의에 의한 유방 진찰 및 2년에 한번 유방 촬영이 권고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방암 발생원인은 유전적 요인,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 연령 및 출산 · 수유 경험, 방사선 노출, 음식물(특히 고지방식), 음주, 환경호르몬 등이 위험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는데, 실제 유방암은 가족력이 있는 경우 1.8배, 초경이 빠르거나 폐경이 늦은 경우 1.5배, 출산 경험이 없는 여성이 있는 여성보다 1.4배, 모유 수유하지 않은 여성이 수유한 여성보다 1.8배 위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