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 잔 이상 과일주스, 암 발병 위험 높인다
하루 한 잔 이상 과일주스, 암 발병 위험 높인다
  • 송인성 기자
  • 승인 2019.07.11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에 좋은 것으로 홍보되는 과일주스도 많이 마시면 암 발병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현지시간으로 10일 영국의학저널에 실린 프랑스 연구팀의 ‘단 음료 섭취와 암 위험성’ 보고서에 따르면 설탕이 든 음료 섭취량이 100㎖ 늘 때마다 전체 암 발병 위험은 18% 증가했다. 특히 유방암 발병 위험은 22% 증가했다. 설탕 함유량이 많은 콜라 등의 탄산음료와 레모네이드, 에너지 음료수뿐 아니라 과일주스도 암 발병 위험이 높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는 프랑스에서 오랫동안 수집된 ‘뉴트리넷-산테’를 기반으로 진행됐으며 조사대상인 10만 1257명의 성인 중 79%는 여성이었다. 연구진이 최대 9년간 이들을 관찰 추적한 결과 유방암 693건을 포함해 전체 암 진단 건수는 2200건이었다. 인공감미료와 암과의 상관관계는 드러나지 않았으나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할 만큼 사용량이 많지 않았던 것이 원인일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100% 과일로 만든 주스도 설탕이 많이 든 다른 주스와 마찬가지로 전체 암 발병 가능성을 높였다. 결국 문제는 당분의 함유량인데 함유량이 많은 과일주스라면 비타민과 섬유질 등을 제하면 콜라 등의 음료와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연구진은 과일주스를 비롯한 설탕이 든 음료을 아예 먹지 말아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프랑스 보건의료연구기관 ‘인섬’의 마틸데 투비에 박사는 “문제의 음식을 피하는 것이 아니라 섭취량에서 다른 음식들과 균형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가끔 마시는 거나 하루 1잔 미만의 단 음료를 마시는 것은 괜찮지만 하루 1잔 이상의 단 음료를 꾸준히 먹는다면 몇 가지 질병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암과 더불어 심장 질환이 발병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그러나 ‘설탕이 암을 일으킨다’라고 단정짓기는 어렵다고 부연했다. 설탕은 간이나 췌장에 저장되는 지방과 더불어 혈당, 염증처럼 암을 일으킬 수 있는 요인들에 영향을 끼치는 것은 사실이지만 관찰을 통해 조사가 진행된 만큼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