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이 생각하는 예상하는 정년 '만 55세'
직장인이 생각하는 예상하는 정년 '만 55세'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9.08.06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이 예상하는 정년은 '만 55세'으로 법정 정년보다 5년여 밑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532명을 대상으로 <노후 일자리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직장인들에게 ‘정년퇴직 이후, 즉 노후에도 직장생활을 계속 하고 싶은지’ 물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중 약7명에 이르는 67.3%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럼 현재 직장에서는 정년 이후에도 일하는 것이 가능할지에 대해 질문한 결과 ‘정년까지 일하기도 어렵다’고 응답한 직장인이 54.7%로 절반이상을 차지했다. ‘정년까지는 일할 수 있을 것’이라는 답변은 37.6%로 상대적으로 적었고, ‘정년 이후에도 원한다면 일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응답자는 7.7%로 극소수에 그쳤다. 

그럼 ‘현실을 고려할 때 몇 살까지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까?’ 직장인들은 평균 55세까지(주관식 조사)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라 답했다. 법정 정년(60세)을 5년여 밑도는 수준이다. 

이에 직장인 중 상당수는 법정 정년 전에 소득이 낮아지더라도 노후까지 계속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의 이직을 고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년 전에 노후까지 계속 일할 수 있는 직장으로 이직할 생각이 있나?’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중 8명에 이르는 77.3%가 ‘있다’고 답했다. 

노후에도 계속 일할 수 있는 일자리는 언제 준비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대 후반(45~49세)’을 꼽은 직장인이 25.5%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 초반(40~44세)’이 적절하다는 응답자가 23.6%로 근소한 차이로 많았다. 

반면 ‘노후 일자리는 정년퇴직 후에 찾는 것이 낫다’는 직장인도 18.0%로 적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