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9명 "권태기 겪었다"...입사 3년차 가장 많아
직장인 10명 중 9명 "권태기 겪었다"...입사 3년차 가장 많아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08.09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들은 입사 3년 차에 업무에 무기력감 등을 느끼는 등의 권태기를 가장 많이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959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 권태기'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무려 91.1%가 권태기를 겪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평균 입사 3년차에 권태기를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세히 보면, ‘입사 3년차’(23.1%)가 가장 많아 1위를 차지했다.

권태기가 온 이유로는 ‘반복되는 업무에 대한 지루함’(58.2%,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연봉, 승진 등 처우에 대한 실망’(46.6%), ‘과도한 업무량과 야근으로 지침’(44.1%), ‘회사의 비전이 불투명함’(39%) 등을 들었다.

권태기의 증상으로는 ‘퇴사 충동’(66.9%,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무기력함 및 집중력 저하’(64.5%), ‘출근 자체에 대한 스트레스’(58.4%), ‘위염, 두통, 탈모 등 육체적 질병’(19.7%) 등이 있었다.

또한, 권태기가 직장생활에 영향을 미친다는 이들도 62.8%였다. 먼저 ‘업무 성과 저하’(78.3%, 복수응답)로 이어졌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으며, ‘인간관계 갈등이 심해짐’(26.2%), ‘주위의 신뢰를 잃음’(14.9%) 등이었다.

주기적으로 권태기를 겪고 있냐는 질문에는 절반 이상인 60.5%가 ‘그렇다’고 답했으며, 평균 1년 주기로 권태기가 오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직장생활에 권태기가 찾아와 퇴사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44.7%였다. 이들은 퇴사 후에‘이직 준비’(77.5%, 복수응답)를 하거나 ‘재충전을 위한 휴식’(54.5%), ‘대학원 진학 등 학업’(3.6%), ‘창업 준비’(2.8%) 등을 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