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도로교통사고로 사회비용 40조 5백억 원 발생
2017년 도로교통사고로 사회비용 40조 5백억 원 발생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08.12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도로교통사고 비용이 전년에 비해 감소했으나 GDP 대비 도로교통사고비용은 여전히 주요국에 비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한국교통연구원은 “국가 교통정책 평가지표 조사사업”을 통해 2017년 도로교통사고비용을 발표했다. 

2017년 1,143,175건의 도로교통사고로 4,185명이 생명을 잃고, 1,803,325명이 다쳤다. 이로 인한 피해를 화폐가치로 환산하면 약 40조 574억 원이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근로자의 평균 연봉은 약 4천1백만 원이다. 도로교통사고로 인한 사회비용은 약 1백만 명의 연봉과 맞먹는다. 

2017년 도로교통사고비용은 2016년 도로교통사고비용 약 40조 2,233억 원 대비 0.4% 했다. 사고비용이 감소한 이유는 전년 대비 사망자수와 부상자수가 감소했기 때문이다. 사망자수와 부상자수는 전년 대비 각각 107명과 43,612명 감소했다. 

2017년 도로교통사고로 인한 추정된 피해금액은 같은 해 GDP의 2.3%에 해당했다. 기준년도가 다르나, GDP 대비 도로교통사고비용을 주요국과 비교해 보면 우리나라가 2.31%(’17년)로 미국(1.85%, ’10년), 일본(1.35%, ’09년), 영국(1.86%, ’16년)에 비해 여전히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시도는 경기(278,236건)인 것으로 나타났고, 그 다음으로 서울(204,313건), 부산(67,884건) 순이다. 사고비용 또한 경기가 약 7.2조 원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서울(약 4.8조 원), 경남(약 2.2조 원), 경북(약 2.0조 원) 순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인구당 도로교통사고비용은 충남이 79만 6천 원으로 시도 가운데 가장 높고, 그 다음으로 강원(77만 6천 원), 경북(75만 9천 원) 순이다. 세종은 42만 1천 원으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