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81% "근속연수 짧은 경력직 부정적으로 평가"
기업 81% "근속연수 짧은 경력직 부정적으로 평가"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9.08.13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잦은 이직으로 근속연수가 짧은 지원자를 보는 기업들의 시각은 대체로 부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이 기업 662개사를 대상으로 ‘짧은 근속연수에 대한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한 결과, 기업의 81.3%가 근속연수가 짧은 지원자를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2016년 같은 조사 대비 4.1%p 증가한 수치다.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한 직장에서의 최소 근속연수는 평균 8.8개월 이하로 집계됐다. 구간별로는 ‘6개월 이상~1년 미만’(49.4%), ‘6개월 미만’(34.2%), ‘1년 이상~1년 6개월 미만’(8%), ‘1년 6개월 이상~2년 미만’(4.6%) 순이었다.

짧은 근속연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는 과반 이상인 71.2%(복수응답)가 ‘입사해도 오래 근무하지 않을 것 같아서’를 꼽았다.

또, 이들 중 51.5%는 다른 조건이 뛰어나지만 짧은 근속연수로 인해 불합격시킨 지원자가 있다고 밝혔다.

짧은 근속연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기업들이라도, 지원자가 여러 직장에 근무한 경우 일부 근속연수가 짧아도 다른 기업에서의 근속연수가 3년 이상으로 길면 부정적인 평가를 완화한다는 응답이 85.1%에 달했다. 즉, 옮기는 곳마다 오래 다니지 못한다 하더라도 한 곳이라도 장기 근속한 경험이 있으면 평가에 손해를 덜 본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평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평균 이직 횟수는 몇 회일까? 이는 직급별로 차이가 있었는데 사원급 3.1회, 대리급 3.4회, 과장급 4.5회, 차/부장급 5.3회로 이직이 평가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