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16:22 (금)
평화구축 앞장서는 '문화.관광'...3국 장관 '인천선언문' 채택
평화구축 앞장서는 '문화.관광'...3국 장관 '인천선언문' 채택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08.31 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제11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에서 3개국 장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문화관광신문=김세진 기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뤄수강 중국 문화여유부장, 시바야마 마사히코 일본 문부과학상이 '제11회 한중일 문화장관 회의'에 참석해 앞으로 10년을 위한 문화교류협력 비전을 논의했다.

30일 오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서 이들 장관은 향후 10년간의 새로운 문화협력 방안으로서 미래세대인 청소년 간 교류 방안과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에 따른 문화 협력 방안을 마련해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또한 3국이 연이어 올림픽(2018년 평창·2020년 도쿄· 2022년 베이징)을 개최하는 것을 계기로 평창올림픽·패럴림픽 때와 같은 공동 문화프로그램을 통해 지속해서 협력을 증진하기로 했다.

그동안 성공적인 협력 모델이 돼온 각국 국립박물관, 국립미술관 간의 협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민간 예술기관 간의 교류 협력도 장려하기로 했다.

3국 장관은 또 문화산업 분야의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한중일 문화산업 콘텐츠포럼을 지원하고 상호 저작권 보호를 위한 협력과 교류를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문화유산 보호와 교류 협력도 지속해서 추진하기로 합의했으며 문화와 관광의 융합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문화관광 융합콘텐츠 개발을 장려하고 지원하는 방안도 도모하기로 했다.

박양우 장관은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한중일이 문화협력을 통해 여러 가지 현안과 과제에 공동 대응함으로서 문화적 수용력을 높이고 이것이 3국의 공동 번영과 동아시아 공동체의 평화공존으로 이어지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한중일 문화장관들은 이날 합의 내용을 담은 '인천선언문'에 서명하고 동아시아문화도시 선포식에서 내년도 문화도시로 한국 순천, 중국 양저우, 일본 기타큐슈가 선정됐음을 알렸다.

이날 오후에는 3국 관광장관들이 참석하는 '제9회 한중일 관광장관 회의'도 열렸다.

박양우 장관과 뤄수강 중국 문화여유부장, 이시이 게이치 일본 국토교통상은 관광을 통한 동북아 지역 평화 증진·포용적 성장 실현·더 나은 미래 구축을 내용으로 한 별도의 선언문을 채택했다.

먼저 동북아 지역 평화 증진과 관련, 2018~2022년 한중일에서 열린 올림픽들을 계기로 연계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공동 마케팅을 전개해 동북아를 '평화 및 스포츠 관광 거점'으로 육성하기로 합의했다.

포용적 성장 실현을 위해선 장애인·고령층 등 약자를 고려한 여행환경을 조성하고, 지방 항공 노선 확대·지방 공항 출입국 편의 제고 등을 통해 지방관광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또 더 나은 미래 구축과 관련해선 4차 산업혁명을 맞아 신기술과 관광의 융합을 도모하고, 관광 빅데이터 분석·관광 벤처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등을 공유하기로 했다.

특히 외교 갈등을 빚고 있는 한·일 양국은 "양국간 여러가지 과제가 있는 상황에서 솔직한 의견을 나눴으며 제반 과제를 타개하기 위해 양국이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한국 대법원의 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으로 인해 한일 외교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열려 관심이 집중됐다.

한일 문화·관광장관들은 전날 양자회의에서 양국 외교 갈등에도 불구하고 문화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은 지속해 나가야 한다는 공감대를 확인하고 양국 문화교류·협력 사업들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올해 관광장관회의의 성과에 힘입어 내년엔 일본에서 '제10회 한중일 관광장관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