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건축 3주 만에 반등...분양가상한제 확대 발표 영향?
서울 재건축 3주 만에 반등...분양가상한제 확대 발표 영향?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9.09.06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 가격은 0.05% 올라 지난주와 동일한 변동률을 기록했다. 재건축이 0.04% 오르면서 3주만에 상승 전환했고, 일반 아파트는 0.05% 올랐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각각 0.03%, 0.02% 올랐다.  

가격 반등은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 시점에 대한 정부 부처간 이견이 나타난데다 소급적용 유예 등이 언급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전세시장은 추석 전 수요 감소로 서울이 전주(0.04%) 대비 상승폭이 축소된 0.02%를 기록했다. 반면 신도시는 0.03%, 경기ㆍ인천은 0.01% 올라 지난주에 비해 오름폭이 다소 커졌다. 

서울 매매가격은 시세보다 저렴한 매물 위주로 거래가 이어지는 가운데 △강동(0.31%) △금천(0.18%) △송파(0.14%) △구로(0.12%) △노원(0.07%) △서대문(0.05%) 순으로 올랐다.

서울 전세가격은 가을 이사철을 맞아 △금천(0.09%) △마포(0.09%) △강동(0.08%) △노원(0.05%) △서초(0.04%) △양천(0.03%) 순으로 올랐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 발표 직후 하향 조정됐던 서울 재건축 아파트 가격이 금주 들어 반등했지만, 상승세가 이어질지는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 시기와 지역이 확정되지 않아 시장에 불확실성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상한제와 무관한 일반 아파트 시장은 희소가치가 커진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가격 오름세가 이어졌다. 다만 추격 매수가 활발하지 않아 집값이 큰 폭으로 상승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전세시장은 가을 이사철 수요가 움직이면서 기반시설과 교육여건이 양호한 지역 중심으로 가격이 오르는 모습이다. 다만 주변 입주물량이 많은 수도권 지역에서는 국지적인 전세가격 조정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