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태풍‘링링’피해 조속한 회복위해 금융지원
KEB하나은행, 태풍‘링링’피해 조속한 회복위해 금융지원
  • 문경호 기자
  • 승인 2019.09.0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피해 기업대상 대출 만기연장, 금리감면, 신규 자금지원 등 실시 
피해 입은 개인에 대해서도 대출 만기연장 및 금리감면 지원
KEB하나은행이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가 경제 전반에 미치는영향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피해 회복을 위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사진=KEB하나은행)

[데이터이코노미=문경호 기자]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태풍 ‘링링’ 피해기업 및 개인을 돕기위해 금융 지원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먼저 중견∙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 등 기업손님에 대해서는 총 한도의 제약없이 업체 당 5억원 이내의 신규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또한 기업 손님과 개인을 대상으로 기존 대출 만기도래 시 원금상환 없이 최장 1년 이내 대출의 만기연장을 지원하고 분할상환금의 경우 최장 6개월 이내 상환을 유예한다.

아울러 기업손님에 대해서는 최대 1.3% 이내의 금리 감면을 지원하며 개인에 대해서도 최대 1.0%까지 금리를 감면한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이번 태풍 링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과 개인에 대해 신속히 금융지원을 함으로써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전반으로 위험이 전이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