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15:31 (금)
명절 지나고 나타나는 무릎통증? 가볍게 보지 말아야
명절 지나고 나타나는 무릎통증? 가볍게 보지 말아야
  • 임성희 기자
  • 승인 2019.09.11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절 후에는 무릎관절 통증으로 인해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인다. 장거리 운전을 하거나 반복되는 가사일로 무릎 사용을 무리하게 한 경우, 연휴 사이 긴 여행으로 움직임이 많아 지는 것 등이 무릎 통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노원 참튼튼병원 관절외과 정재현 원장은 “대표적인 명절 증후군이라고 볼 수 있는 관절 질환은 반월상연골손상이 있다”라고 말하면서 “반월상연골손상은 특별한 외상이 없어도 관절이 붓거나 압통이 발생하기도 하고 무릎을 완전히 펴기가 힘들다”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계단을 내려가거나 뛰어내릴 때 안정성을 잃고 갑자기 힘이 빠지는 증상, 무릎을 구부리기 어렵고 앉았다 일어날 때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 출혈에 의해 부종이 발생하며 만성이 되는 경우 등도 반월상연골손상 적응증으로 볼 수 있다.

주로 반월상연골 손상은 과도한 운동, 급격한 방향 전환으로 미끄러지는 경우에 젊은 층에서도 잘 발생하며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 반복적인 사용으로 손상된 경우도 발생 원인에 속한다.

반월상연골이 손상됐을 때 초기에는 간단한 치료로도 효과적으로 증상의 호전을 기대할 수 있으나 반월상 연골판이 손상되고 계속해서 뼈가 맞닿아 연골이 파열되면 관절염 진행을 가속화시킬 수 있으며 통증이 극심해지므로 증상이 나타났을 때 빨리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노원 참튼튼병원 의료진은 “명절 때는 무리한 움직임으로 나도 모르게 무릎을 혹사시킬 수 있으므로 적어도 두 시간에 한 번씩 무릎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