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9명, "10년전보다 미세먼지 증가, 피해 심각"
국민 10명 중 9명, "10년전보다 미세먼지 증가, 피해 심각"
  • 송인성 기자
  • 승인 2019.09.20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국민 10명 중 9명 이상이 현재 미세먼지 농도가 과거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원장 윤제용)이 지난해 7월 18일부터 7월 25일까지 전국의 만 19세 이상 69세 이하 성인 남녀 1,111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진행한 결과 우리 국민 대다수(92.3%)가 10년 전 대비 현재 미세먼지 농도가 크게 증가했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선진국 대비 농도 증가에 의한 피해가 심하다(94.7%)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건강피해로 인한 불편함’(63.4%)보다 ‘외부활동 자제에 따른 불편함’(71.9%), ‘시각적인 불쾌감’(70.5%), ‘심리적인 불쾌감’(67.6%) 등 일상생활에서 직접 체험하는 불편에 대한 응답이 더 많았다.

또한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은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에 대한 정보 습득 경로로 주로 TV/라디오(81.8%), 인터넷 포털 사이트 (71.3%)를 이용하고 있었다. 

국민 76.1%는 미세먼지의 예·경보 제도를 인식하고 있으며, 이는 2016년 실시한 국민환경의식 조사의 응답 결과와 비교해 약 30%p나 증가한 수준이다.

미세먼지 농도에 영향을 미치는 주원인으로는 ‘중국을 포함한 주변국가로부터 유입되는 황사, 미세먼지’라는 응답이 많았으며(73.4%),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새로운 미세먼지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응답(35.4%)가 가장 많았다.

이와함께 대다수 응답자는 생활의 불편과 사업상의 비용을 감수하더라도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정부의 대책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84.2%)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