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장애 연평균 8.1% 증가...환절기에 환자 수 증가해
수면장애 연평균 8.1% 증가...환절기에 환자 수 증가해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9.09.20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한 잠을 못자거나 자도자도 피곤한 상태인 수면장애를 호소하는 환자들이 연평균 8.1% 씩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수면장애 진료환자는 나이가 많을수록 증가했다. 

1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자료를 활용하여 최근 5년 간 ‘수면장애’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8년 ‘수면장애’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환자는 57만 명으로 2014년 42만 명에서 연평균 8.1% 증가했다고 밝혔다. 

수면장애란 건강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거나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있음에도 낮 동안에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상태, 또는 수면리듬이 흐트러져 있어 잠자거나 깨어 있을 때 어려움을 겪는 상태를 말한다. 수면장애 종류로는 ‘불면증’, ‘기면증’, ‘하지불안증후군’, ‘코골이/수면무호흡증’ 등이 있다. 

성별로는 남성보다 여성 환자가 1.4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그 차이는 5년간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연령대별 10만명당 진료인원을 보면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증가하여 70세 이상의 3.3%가 ‘수면장애’로 진료를 받았다.

‘수면장애’환자는 겨울과 겨울 전후 환절기에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간 봄, 여름에 ‘수면장애’ 환자가 상대적으로 적었고 겨울 전후 환절기인 10월과 3월에 특히 크게 증가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선영 교수는 "수면장애는 다양한 질환에서 나타날 수 있으므로, 정확한 진단이 중요해 전문 의사의 문진이 필요하다"고 설명하면서 "수면장애의 원인이 되는 다양한 상태에서 벗어나는 것이 필요하기 때문에 건강한 수면환경 유지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박 교수 설명한 수면장애 예방법은 아래와 같이 설명했다. 

1) 15분 이상의 낮잠을 피하기
2) 일정한 시간에 일어나기
3) 자기 30분 전에는 부담 없는 독서나 이완요법
4) 새벽에 깨서 시계를 보는 것을 삼가기
5) 술, 담배, 커피를 피하기
6) 40분 내외의 운동을 매일 하는 것은 바람직하나 자기 4-5시간 전에는 끝내기
7) 잠들기 2시간 전 온욕이 도움이 됨
8) 침실의 소음과 빛을 통제하며 적절한 온도 유지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