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거주 구직자 80% "구직 활동 시 취업 소외감 느낀다"
지방 거주 구직자 80% "구직 활동 시 취업 소외감 느낀다"
  • 임성희 기자
  • 승인 2019.09.20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 거주 구직자 다수가 구직활동을 하며 정보 부족 등으로 인해 소외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지방 지역에서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신입직 취업준비생 50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지방 거주 구직자 중 45.5%가 '거주 중인 지역에 취업·채용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이는 최종학력 별로 차이를 보였는데, 먼저 △4년제 대학교를 졸업한 그룹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49.3%가 취업·채용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입을 모았다. 반면 △2/3년제 대학 졸업 그룹은 43.3%, △고등학교 졸업 그룹은 38.1%가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답해 차이를 보였다.

이들 구직자들이 꼽은 가장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인프라는 취업, 채용박람회였다. 잡코리아가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취업·채용 인프라를 조사한 결과, '취업, 채용박람회'가 복수선택 응답률 44.5%로 1위에 올랐던 것. 다음으로 '대외활동 및 인턴 기회(41.0%)'와 '기업 면접비 등 금전적 지원(38.9%)' 등이 부족하다는 답변이 이어졌다(*복수응답).

이어 '지방에서 구직활동을 하며 취업 소외감을 느끼는지' 묻자, 전체 응답자 중 80.3%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이 소외감을 느끼는 이유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채용설명회/면접 등 취업활동이 수도권 및 대도시에 집중돼서'란 답변이 응답률 65.8%로 1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복수응답). 

한편, 지방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취업 후 근무 희망지역을 조사한 결과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서 근무하고 싶다는 답변이 55.5%로 가장 많았고 '현재 거주 지역'에서 근무하고 싶다는 답변은 36.0%로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