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 참던 심한 생리통, 적절한 처방 필요
무조건 참던 심한 생리통, 적절한 처방 필요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9.09.30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리통이 아무리 심해도 산부인과나 여성의원을 찾아 진료를 받는 경우는 많지 않다. 여성의 생리통이 당연시 되거나 생리 기간만 진통제로 버티면 괜찮아진다고 여기기 때문인 것으로 짐작된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피임생리연구회 조병구 위원은 생리통, 생리불순, 생리전증후군, 월경과다 등은 증상에 따라 호르몬 불균형, 자궁근종, 자궁선종, 자궁내막증 등 여성질환 때문일 수 있어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생리양상에 변화가 생겼다면, 산부인과나 여성의원을 찾아 자궁근종 등 자궁질환은 없는지 우선 점검해 보고, 생리통의 원인과 이에 따른 치료 방법을 찾아보아야 한다. 장기간 증상을 방치할 경우, 기존 질병이 악화될 뿐 아니라 후유증으로 난임이 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자궁내막증, 자궁근종 등 생리 관련 문제를 일으키는 질환은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하며, 호르몬 불균형으로 인한 문제라면 자신에게 잘 맞는 피임약을 복용함으로써 증상 완화가 가능하다.

조병구 위원은 “피임약 복용만으로도 상당 부분 개선될 수 있는 생리통에 대해 아직도 많은 여성이 막연한 두려움 때문에 산부인과를 꺼리는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피임약 복용 초기에는 개인에 따라 두통, 유방통, 메스꺼움이나 불규칙한 출혈 등이 있을 수 있으나, 호르몬에 적응하는 단계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증상으로 곧 없어지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조 위원은 "피임약 복용에도 생리 트러블의 완화가 느껴지지 않는다면, 부인과 질환의 가능성도 있으므로 산부인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설명하면서 "생리는 여성의 건강 상태를 알려주는 중요 지표 중 하나이므로, 생리통, 생리불순, 월경과다 등 생리 양상에 대해 관심을 두고 여성의 몸을 건강하게 가꾸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