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교통사고 가장 많은 달, 2시간마다 1명 사망
10월 교통사고 가장 많은 달, 2시간마다 1명 사망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10.0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풍철이 시작되는 10월은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최근 3년간(’16~’18년) 교통사고 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최근 3년간 교통사고 사망자는 12,258명으로 이 중 1,233명(10.1%)이 10월에 발생했는데 이는 하루 평균 13명이 사망한 것으로, 시간으로 환산할 경우 2시간마다 1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난다. 

야외활동에 적합한 쾌적한 날이 많아 보행 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보행사망자 역시 10월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16~’18년)간 발생한 4,876명의 보행 교통사고 사망자 중 10.8%(527명)가 10월에 발생하였으며, 월 평균 치사율 3.41보다 19.6% 높은 4.08의 치사율을 보였다. 

보행자 교통사고에 가장 취약한 시간대로는 일몰시간대가 포함된 18~20시로 전체 보행사망자의 22.0%, 부상자의 17.2%가 발생했다.

본격적인 가을 행락철을 맞이하여 주요 관광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전세버스의 교통사고도 10월이 가장 위험한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3년간(’16~’18년) 전세버스 교통사고 사망자 103명 중 18.5%(19명)가 10월에 발생하였으며, 고속국도 치사율은 28.6으로 다른 도로에 비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 밖에도, 10월은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 또한 가장 많이 발생한 달로 밝혀졌다. 최근 3년간 월평균 103.6명의 교통사고 사망자가 발생한 반면, 10월에는 월평균보다 40.9% 많은 14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 사고건수는 10대와 20대 이륜차 운전자의 교통사고가 전체 사고건수의 43.8%(1,773건)로 가장 많았으나 사망자수는 65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32.9%(48명)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