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상모든가족함께' 캠페인 동참
삼성전자, '세상모든가족함께' 캠페인 동참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10.07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6일 부산 국립해양박물관에서 개최된 '세상모든가족함께 바다 나들이' 행사에 후원 기업으로 참가했다. (사진=삼성전자)

[데이터이코노미=김세진 기자] 삼성전자가 부산 국립해양박물관에서 개최된 '세상모든가족함께 바다 나들이' 행사에 후원 기업으로 참가했다고 6일 밝혔다.

이 행사는 여성가족부, 보건복지부, 문화체육관광부,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산시가 '세상모든가족함께' 캠페인의 일환으로 개최했다.

'세상모든가족함께'는 정부부처와 지역자치단체가 함께 한부모 가족, 다문화 가족 등 다양한 가족을 포용할 수 있는 사회적 인식 확산과 환경 조성을 위해 진행하는 캠페인으로 지난 5월 서울에서 '숲속 나들이' 행사를 시작으로 이번이 두번째다.

삼성전자는 이날 행사에서 삼성전자가 건립하고 지자체에 기부채납한 '청소년 자립지원센터'를 소개하고, 결혼이주여성의 자립을 돕는 핸즈온 키트 체험 프로그램 등 다양한 가족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삼성전자는 2013년 삼성의 신경영 선언 20주년을 맞아 임직원들이 마련한 성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해, 부산, 대구, 강원에 3개의 센터를 건립하고 보호가 종료되는 청소년의 자립을 지원하고 있다.

'청소년 자립지원센터'는 아동복지시설, 그룹홈(공동생활가정), 위탁 가정에서 생활하는 아동·청소년이 만 18세가 되면 보호가 종료가 돼 충분한 준비없이 사회에 진출해야 하는 문제를 해결하고자 시작된 사업이다.

위탁시설에서 퇴소해야 하는 청소년들은 최대 2년간 개인 독립공간에서 생활하며 일상 생활, 경제∙금융, 취업 등 자립을 위한 교육과 취업처 소개, 생활자금 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받는다.

대구 청소년 자립지원센터에서 생활하며 간호사 국가고시에 합격하고 취업해 자립하게 된 정민호(가명, 25세)씨는 "어릴 때부터 집이라는 개념이 없었는데 막상 홀로서기를 하려니 굉장히 힘들었다"며, "센터를 통해 가장 힘들었던 주거가 해결되고 국가자격증 취득에 취업까지 할 수 있었다"고 했다.

또, 전가영(가명, 21세)씨는 "어린 나이에 독립하다 보니 요리 경험이 부족해 집밥은 꿈도 못 꿨는데 센터에서 요리 수업을 받아 다양한 요리를 할 수 있게 됐으며 덕분에 건강한 식습관도 유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운영중인 부산, 대구, 강원 센터 외에도 2020년까지 광주, 구미 등에 추가로 센터를 건립하고 보호아동·청소년의 자립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