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09:45 (월)
방광암, 70대 남성이 가장 많아...'흡연'이 주적
방광암, 70대 남성이 가장 많아...'흡연'이 주적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9.10.15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4년~2018년간 ‘방광암(C67,D090)’ 환자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 5년동안 건강보험 가입자 중 ‘방광암(C67,D090)’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4년 2만 7천명에서 2018년 3만 7천명으로 34.9%(연평균 7.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진료인원이 여성의 4.2배로 남성이 월등히 많았으나 연평균 증가율은 여성이 높게 나타나며 여성 방광암 환자도 증가하는 추세다. 

연령대별로는 50대 이후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하여 70대(2018년 기준 12,868명, 35.1%)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60대(9,935명, 26.7%), 80대이상(7,694명, 20.7%) 순으로 나타났다.

방광암 증상으로는 환자 대부분에서 혈뇨가 나타나고 일부는 현미경적 혈뇨 소견을 보이기도 한다. 혈뇨의 양상은 간헐적으로 발생하나, 때로는 피떡이 관찰되거나 배뇨 시작부터 끝까지 혈뇨가 관찰되기도 하는 등 임상양상은 다양하다. 

암이 많이 진행됐다면 혈뇨 증상이 매우 심하고 동반된 배뇨증상이 흔히 나타난다. 암이 진행되면 전이부위에 따라 증상이 다르게 나타나는데, 주로 체중감소와 통증을 호소한다. 신장에 물이 차는 수신증이 생기면 옆구리 통증이나 종양 덩어리가 출구를 막아 하복부 통증이 주로 생길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의학과 김영식 교수는 "흡연은 방광암의 발병위험을 2~10배 가량 증가시킨다. 흡연한 담배의 갯수, 흡연기간, 담배연기의 흡입정도와 비례하며, 흡연을 처음 시작한 나이가 어릴수록 위험성이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무엇보다 금연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루 2.5L 이상의 수분섭취가 방광암의 발생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있으므로 충분한 수분 섭취가 도움이 된다. 비타민A 와 비타민A의 전구물질인 베타 카로틴이 방광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고 예방법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