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17:13 (목)
흡연실 운영하는 실내 공중이용시설, 간접흡연 가능성 높아
흡연실 운영하는 실내 공중이용시설, 간접흡연 가능성 높아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10.16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흡연실을 설치·운영 중인 실내 공중이용시설에서 비흡연자가 간접흡연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6일 질병관리본부는 이와 같은 내용이 담긴 ‘실내흡연실이 설치된 다중이용시설의 간접흡연 노출수준 조사’(연구책임자: 한국환경보건학회 이기영 교수)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수도권(서울, 경기도, 인천) 및 경북·대구지역 다중이용시설 12개 업종, 총 1,206업소를 대상으로 실내흡연실 설치 여부를 조사한 결과 PC방 94.8%(116 중 110개소), 당구장 87%(100 중 87개소), 볼링장 83%(18 중 15개소), 스크린골프장 60%(35 중 21개소)에 흡연실이 설치되어 있었다. 

실내흡연실이 설치된 공중이용시설 100개소를 추출하여 실내 초미세먼지(PM2.5)농도와 간접흡연 관련 환경지표인 NNK 농도를 측정하여 금연구역 내 간접흡연 가능성을 측정한 결과, 수도권 PC방 23개소 중 5개소(21.7%)는 초미세먼지(PM2.5) 실내공기질 유지기준(50 μg/m3 이하)을 초과하였으며 평균 농도는 52.1±45.8 μg/m3, 최대 농도는 188.3 μg/m3로 조사됐다. 

실내 표면 NNK농도는 당구장(평균 1374±3178 pg/mg), 스크린골프장, 스크린야구장, 스크린 사격장 등 스크린운동장(평균 842±1224 pg/mg)과 PC방(평균 408±391 pg/mg)이 카페(평균 167±151 pg/mg)등 다른 업소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실내흡연실이 설치된 시설 내 간접흡연 노출 여부를 비흡연 종사자 198명의 생체지표(소변 내 코티닌, NNAL 농도)를 통해 분석한 결과, 실내흡연실 설치 시설 종사자(155명)의 코티닌(평균 1.79ng/mL)과 NNAL (평균 2.07pg/mL) 측정값은 전면 금연시설 종사자(43명)의 측정값(평균 코티닌 0.75ng/mL, NNAL 1.09pg/mL)에 비해 유의하게 높았다(각각 약 2.4배, 약 1.9배).

특히 일부 비흡연 종사자에서는 흡연자에 가까운 수준의 코티닌(최대값 21.40ng/mL)과 NNAL(최대값 12.90pg/mL)이 검출되어 실내흡연실 설치 시설에서 간접흡연 노출의 위험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