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17:35 (금)
전세자금대출 증가세 고무적...1년새 26% 확대
전세자금대출 증가세 고무적...1년새 26% 확대
  • 송인성 기자
  • 승인 2019.10.31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들의 전세자금대출이 확대되는 분위기다. 높은 마진에 비교적 안정적인 전세자금대출은 정부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추진과 맞물려 점점 증가되는 모양새다.

31일 5대 은행(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에 따르면, 이들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지난해 10월 기준 60조9130억원에서 올해 9월 76조4450억원으로 1년 새 25.5%(15조5320억원) 늘었다.

특히 농협은행의 대출 증가세가 돋보였다. 농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지난해 10월 기준 8조9297억원에서 올해 9월 14조8757억원으로 1년 새 66.6%(5조9460억원) 증가했다. 5대 은행 증가분의 3분의 1에 해당된다. 

상대적으로 예대율 관리가 여유로운 농협은행이 타 은행대비 낮은 대출금리 전략을 펼치면서 고객 수요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7월과 8월 농협은행의 금리가 다른 은행과 비교했을 때 0.1∼0.4%포인트 가량 낮았다.

농협은행은 이처럼 대출잔액이 당초 예상보다 많이 늘자 지난 9월부터 우대금리한도를 축소하는 등 대출 속도조절에 들어갔다.

국민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지난해 10월 11조 4481억원에서 올해 9월 15조645억원으로 1년 만에 31.6%(3조6164억원) 증가했다. 매월 평균 3000억원 가량 늘어난 셈이다.

KEB하나은행은 같은 기간 10조743억원에서 12조6074억원으로 25.1%(2조5331억원)증가했고, 우리은행은 같은 기간 다소 미미한 3.9%(5960억원) 증가에 그쳤다. 

잔액 규모면에서는 신한은행이 가장 컸다. 지난해 10월 기준 15조2117억원에서 올해 9월 18조522억원으로 18.7%(2조8405억원) 늘었다.

은행들의 이같은 행보와 함께 금융위원회는 현재 안심전환대출 심사가 완료된 MBS(주택저당증권) 발행 물량에 대해서 예대율 산정시 가계대출에서 제외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은행들은 20조원 규모의 MBS 발행 물량만큼 가계대출이 줄어들게 돼 예대율 규제에 숨통이 트이게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