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17:35 (금)
경기 악화로 생명보험 중도해약도 오름세...해약환급률은 70%
경기 악화로 생명보험 중도해약도 오름세...해약환급률은 70%
  • 송인성 기자
  • 승인 2019.11.08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침체가 이어짐에 따라 가계부채 등의 증가로 생명보험을 해약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다.

생명보험은 약관에 따라 중도 해약할 경우 돌려받는 해약환급금이 납입한 보험료에 훨씬 미치지 못하거나 아예 없을 수도 있다. 보험사고 발생 시 보험혜택도 받을 수 없는데다 다시 가입하려고 해도 보험료가 더 비싸지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에 해지 시 보험사에서는 신중히 결정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8일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3년간 생명보험 해약 경험이 있는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6년 6월부터 올 6월까지 소비자들은 1인당 평균 1.4건의 보험을 해약했고 평균 5.05년간 보험계약을 유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약 전 납입한 보험료는 581만3000원, 해약환급금은 평균 405만9000원으로 해약환급율은 평균 69.7%이었다.

생명보험 중도 해약 사유로는 경제적 어려움·목돈 마련·보험료 납입곤란 등 '경제사정(44.0%)'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보장범위 부족(15.6%)', '설계사의 설명과 다른 불완전판매(10.0%)' 등의 순이었다.

생명보험업계에서는 경제사정으로 긴급자금이 필요하거나 보험료 납입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의 중도해약을 방지하기 위해 '보험 계약유지 지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설문조사 결과, 소비자들은 보험계약대출(70.2%), 중도인출(54.2%), 보험료 납입 일시중지(49.0%) 등 3개 제도를 제외한 나머지 5개 제도에 대해서는 12.8~28.0%만 알고 있어 인지도가 그리 높지 않았다.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부실모집과 불완전판매 관련 민원도 여전한 문제다. 현행 '보험업법' 등 관련 법규에서는 건전한 보험계약 체결과 계약자 보호를 위해 다양한 제도를 마련·시행하고 있지만, 이번 설문조사에서도 설계사의 설명과 다른 불완전판매 관련 생명보험 해약이 전체의 10.0%나 차지했다.

실제 최근 3년간 소비자원에 접수된 생명보험 관련 피해구제 신청 1562건 중 291건(18.6%)가 부실모집 관련이었고, 2018년 금융감독원의 생명보험 관련 민원 2만1507건 중 불완전판매 등 보험모집 관련이 8259건(38.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또한 생명보험 계약을 유지하면서 관리서비스를 받지 못했다고 응답한 소비자는 절반을 넘는 51.2%로 집계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생명보험의 중도해약으로 인한 소비자피해를 줄이기 위해 관계 기관과 생명보험협회에 ▲보험모집 관련 법규 준수여부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계약유지 지원 제도에 대한 홍보 및 활용 확대 ▲판매 후 생명보험계약에 대한 유지관리서비스 강화 등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