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20:05 (금)
롯데홈쇼핑, 환경재단과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 개최
롯데홈쇼핑, 환경재단과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 개최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11.1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코마켓과 공연, 토크 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향후 지속 확대 운영하여 국내 최대의 환경 페스티벌로 육성 계획
10일 서울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 (사진=롯데홈쇼핑)

[데이터이코노미=김세진 기자]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이 10일 서울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환경재단(이사장 최열)과 함께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이하 에코페스트)'을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에코페스트’는 지난 2017년부터 ‘미세먼지 감소’, ‘온실가스 감축’, ‘리사이클링’(재사용·재활용) 등을 주제로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전개하며 환경의 중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는 롯데홈쇼핑이 ‘지구에서 제대로 노는 법’이라는 슬로건 하에 시민들과 함께 환경의 지속가능성을 고민하는 친환경 행사이다.  

주제별로 총 4개 구역으로 나뉘어 공연과 에코마켓, 토크 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 올해는 보다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축제 형태로 진행한 결과 총 5000여명의 시민들이 몰리며 성황을 이뤘다.  

‘바꿔존(Zone)’에서는 롯데홈쇼핑에서 기부한 패션, 잡화, 침구 등 TV홈쇼핑 인기 상품 7000여점을 할인가에 선보이고, 시민들이 친환경 및 업사이클 [i]제품을 직접 판매하는 ‘에코마켓’이 운영됐다. 

이날 판매 수익금의 일부는 환경 단체를 비롯한 사회적기업 지원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쉬어존(Zone)’에서는 ‘폐기물 문제’,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등을 주제로 한 토크쇼와 NGO 단체의 환경 캠페인 등이 진행됐다. 

'먹어존(Zone)'에서는 채식 메뉴가 제공되는 푸드트럭과 여러 번 사용 가능한 다회용기 및 텀블러를 무료로 대여해 주는 코너가 운영됐다. 

‘놀아존(Zone)’에서는 에코페스트의 취지에 동참하는 인기 뮤지션들의 공연이 이어졌으며, 서울환경영화제의 추천 영화도 상영되어 인기를 끌었다.

롯데홈쇼핑 정윤상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2017년부터 환경재단과 진행하고 있는 환경 캠페인의 일환으로 ‘에코페스트’를 개최하게 됐다”며, “환경 문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일상의 변화를 이뤄낼 수 있는 계기가 됐길 바라며 앞으로 ‘에코페스트’를 지속 확대하여 더욱 많은 시민과 단체가 참여하는 환경 문화 행사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