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16:22 (금)
호텔 비수기 맞아?...롯데호텔, 5일 동안 객실 8000여 실 판매
호텔 비수기 맞아?...롯데호텔, 5일 동안 객실 8000여 실 판매
  • 문유덕
  • 승인 2019.11.1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동기 대비 판매 객실 수 3.5배 증가… 예약하기 위해 최장 4시간 기다려
공식 홈페이지 일반 상품 판매 실적 동반 상승
롯데호텔이 5일 간의 특급세일을 통해 8000여 실의 판매실적을 올렸다. (사진=호텔롯데) 

[데이터이코노미=임성희 기자] 롯데호텔이 지난 4일 오전 10시부터 8일 자정까지 5일(110시간) 동안 공식 홈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진행한 '특급세일'에서 총 8000여 실의 객실 판매를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3.5배 증가한 수치로, 200여 실을 갖춘 비즈니스 호텔 40채의 객실이 전부 매진된 셈이다. 

11월은 호텔업계에 전통적인 비수기이기에 롯데호텔이 기록한 객실판매 실적은 이례적이다.

이번 통합 프로모션에는 한국, 베트남, 러시아 등 3개국, 7개 도시에 있는 롯데호텔 체인 7곳(롯데호텔서울, 롯데호텔제주, 롯데호텔울산, 롯데호텔부산, 롯데호텔하노이, 롯데레전드호텔사이공, 롯데호텔블라디보스토크)이 대거 참여했다. 

지난해 8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의 일환으로 공식 홈페이지의 대대적인 리뉴얼을 단행한 롯데호텔이 시스템 재편에 이어 ‘공홈족(공식 홈페이지 예약 고객)’의 니즈(Needs)를 반영한 프로모션으로 고객 몰이에 나선다는 전략이었다.

최다 동시 접속자 수 1만 7000여 명, 최장 예상 대기 시간 4시간 등 역대 ‘최고’ 기록을 연이어 갱신한 이 프로모션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판매되고 있던 다른 상품들도 덩달아 매진되는 효과를 창출했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공식 홈페이지 리뉴얼, 24시간 채팅 상담 서비스 ‘라이브챗’ 도입, 자체 개발 ‘TMS’(Table Management System, 식음 예약 시스템) 오픈 등 글로벌 호텔 체인의 명성에 걸맞게 견실한 온라인 채널을 확보한 롯데호텔이 이번 프로모션으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며 “추후에도 스마트한 공홈족을 겨냥해 힐튼, 하얏트 등 세계적인 체인 호텔들과 같이 공식 홈페이지에서만 누릴 수 있는 특별 상품과 혜택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