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16:22 (금)
하루 수면 5시간 미만인 사람, 키 작고 비만가능성 높아
하루 수면 5시간 미만인 사람, 키 작고 비만가능성 높아
  • 임성희 기자
  • 승인 2019.11.1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평균 다섯 시간 미만으로 자는 사람은 다섯 시간 이상 자는 사람보다 상대적으로 키가 작고 더 비만하며 골다공증·당뇨병·우울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부산보훈병원 가정의학과 김은정 부장팀이 2016∼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성인 1만2646명을 하루 5시간 미만 자는 그룹과 5시간 이상 자는 그룹으로 분류한 뒤 두 그룹간 신장·체질량지수(BMI)·공복 혈당 수치 등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주중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미만인 사람은 512명으로 전체의 4%에 그쳤다.

주중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그룹은 5시간 미만인 그룹에 비해 신장이 크고, 체질량지수인 BMI가 작으며, 공복 혈당·당화 혈색소·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주중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그룹의 평균 키는 164.6㎝로, 5시간 미만인 그룹(163.2㎝)보다 컸다. 혈중 총콜레스테롤 수치도 주중 하루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그룹(193.0㎎/㎗)이 5시간 미만인 그룹(197.5㎎)보다 낮았다.

주중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그룹은 5시간 미만인 그룹에 비해 골다공증·자궁경부암·우울증의 유병률도 낮게 나타났다.

하지만 주중 수면시간이 5시간 미만인 사람이 주말에 수면 시간을 늘리면(5시간 이상), 주말에도 계속 5시간 미만 자는 사람보다 협심증ㆍ관절염ㆍ골다공증ㆍ대장암ㆍ우울증 발생 위험이 낮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주중에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미만일 경우 신체 발달이 늦거나 골다공증·자궁경부암·우울증 등의 발병이 증가한다”고 설명하면서 “이런 사람이 주말에 5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면 주중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사람과 신체 치수와 질병 발생 위험에서 차이가 없어진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우리나라 19세 이상 성인에서 수면의 형태와 건강지표 및 질환과의 연관성: 국민건강영양조사 2016∼2017 자료 활용)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