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이 노인 돌보는 '노노케어(老老Care)' 늘어난다
노인이 노인 돌보는 '노노케어(老老Care)' 늘어난다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12.13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세 이상 중고령자의 돌봄 대상은 주로 배우자 또는 부모로 ‘노노케어(老老Care)’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한국의 사회동향 2019'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이 부모에게 경제적 지원을 제공한 비율은 69.7%인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자녀에게 경제적 지원을 제공한 비율은 28.4%였다.

50세이상 중고령자의 부모 및 자녀에 대한 금전적 지원 제공비율은 연령이 높아질수록 낮아지며, 자녀에게 금전적 지원 제공 비율은 60대부터 급격하게 하락했다.

2016년 ´고령화연구패널조사´ 분석 결과, 50세 이상 중고령자의 4.9%가 기본적인 일상생활수행능력(ADL)의 제한으로 돌봄이 필요한 가족원이 있으며, 이 중 28.4%가 이러한 가족원을 직접 돌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배우자와 부모를 직접 돌본 경우가 각각 56.6%, 36.4%로 ‘노노케어(老老Care)’ 양상을 보였다. 자녀를 직접 돌본 경우는 9.1%였다.

2016년 기준 가족원을 직접 돌본 50세 이상 중고령자 중 58.6%가 70대 이상, 60대는 23.2%, 50대는 18.2%이며, 이들 중 63.6%가 여성 중고령자였다.

10세 미만 손자녀를 직접 돌본 노인의 비율은 그리 높지 않지만(2016년 1.4%), 이들이 돌봄 시간은 주당 평균 50.6시간으로 상당한 정도의 시간을 손자녀 돌봄에 쏟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