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13:21 (화)
구직자 86% "새해 나이 먹는 것, 취업 활동에 부담"
구직자 86% "새해 나이 먹는 것, 취업 활동에 부담"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1.03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10명 중 9명은 새해 나이를 먹는 것이 취업활동을 하는데 부담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2801명을 대상으로 ‘새해 나이에 대한 부담감’을 조사한 결과, 86.5%가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 초반(20~23세, 58.3%)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부담을 느끼는 비율이 80%를 넘었다.

나이에 대한 부담감은 취업목표에도 영향을 미쳤다.
나이로 인해 취업 목표 중 바꾸려고 하는 것들로는 ‘기업에 대한 눈높이를 낮춤’(41%,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이밖에 ‘진입장벽 낮은 직무로 직종 변경’(35.2%), ‘많이 뽑는 직무로 직종 변경’(19.1%) 등이 있었다.

또, 전체 구직자의 76.7%는 평소에도 취업 준비 시 나이로 인한 부담감과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스트레스 수준은 절반(50%)이 ‘불편을 주는 수준’이라 답했으며, 30.6%는 ‘매우 심한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경미한 수준’은 19.4%로, 나이 때문에 받는 스트레스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나이에 대한 부담감을 극복하기 위해 기울이는 노력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51.4%, 복수응답)이 ‘지원 나이 제한이 없는 기업에 지원’을 들었다. 이밖에 ‘부담감을 떨치기 위한 마인드 컨트롤’(38.8%), ‘스펙 쌓기에 집중’(28.5%), ‘인턴 등 실무 경험 쌓기에 매진’(13.8%) 등이 있었다.

신입 구직자들(1336명)이 생각하는 적정한 신입 취업 나이는 평균 26세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25세’(18.8%), ‘26세’(17.9%), ‘27세’(16.8%), ‘28세’(10.9%), ‘24세’(8.4%) 등의 순이었으나, 14%는 ‘어떤 나이든 상관 없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