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16:59 (목)
지난해 119 출동 293만건...뇌혈관·심정지 등 4대 중증 응급환자 이송 증가
지난해 119 출동 293만건...뇌혈관·심정지 등 4대 중증 응급환자 이송 증가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0.01.09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9구급대가 이송한 환자 중 4대 중증응급환자 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8일 소방청은 119구급대가 2019년 한해 동안 293만9400건을 출동해 185만9841명을 응급 처치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8053건 출동, 5095명을 이송한 수치다. 119 구급대 출동은 10년 전인 2010년과 비교하면 출동건수는 43.7%(89만 4303건), 이송인원은 25.5%(37만 8462명)가 증가했다.

2019년도는 2018년과 비교해 출동건수는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심정지·심혈관·뇌혈관·중증외상환자 등 4대 중증 응급환자 이송은 14.9%(3만 5951명)늘어 27만7668명을 119구급차로 이송했다. 

이중 심혈관계질환이 48%(13만 2961명)으로 가장 많았고 뇌혈관계질환 35%(9만 5946명), 심정지 11%(3만 747명), 중증외상 6%(1만8,014명) 순으로 많았다. 

연령별로는 장·노년층 환자가 많았다. 50대 17.0%(31만 5891명), 70대 16.4%(30만 4672명), 60대 15.5%(28만 8138명) 순이었다. 

환자 유형별로는 질병환자가 62.7%(116만 5262명)로 가장 많고, 사고부상 등 외상성 손상 환자 33.1%(61만 6263명), 주취·중독 등 비외상성 손상 환자 4.2%(7만 8316명) 순이었다.

119 구급대가 이송한 외상성 손상 환자는 낙상이 37.1%(22만8745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교통사고 34.2%(21만858명), 열상 6.8%(4만2046명), 상해 6.4%(3만9409명) 등이 뒤를 이었다.

소방청은 "인구 고령화로 인한 노인환자 증가가 심·뇌혈관 질환 등 증증응급환자의 구급이송 증가의 한 원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