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16:59 (목)
주택화재로 인명피해 1월에 가장 많이 발생
주택화재로 인명피해 1월에 가장 많이 발생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1.10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는 1월은 주택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로 화재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최근 5년(‘14~’18, 합계)간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57,750건이며, 사망 948명, 부상 4,028명, 총 4,976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1월의 주택화재는 전체 주택화재 대비 10.4%(6,005건)가 발생하며 연중 가장 많은 화재가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명피해 역시 740명(사망 145명, 부상 595명)으로 전체 인명피해 대비 15%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주택 유형별로 살펴보면 단독주택이 화재건수(3,625건, 60%)는 물론이고, 사망자도 83명(57%)으로 가장 많았다.

1월 주택화재의 주된 원인은 부주의가 3,252건(54%)으로 가장 많고, 접촉 불량 등 전기적 요인 1,290건(21%), 과열 등 기계적 요인 503건(8%) 순이다.

부주의(3,252건)로 인한 화재를 자세히 분석해 보면, 음식물 조리중 846건(26%), 불씨나 불꽃 등의 화원 방치 810건(25%), 담배꽁초 552건(17%), 가연물 근접방치 467건(14%) 순이다.

특히, 1월에는 불씨나 불꽃인 화원 방치와 가연물 근접방치로 인한 화재가 다른 때보다 높았다.

또한, 화재 발생 시간대를 살펴보면 12시(351건, 5.8%)와 15시(359건, 6.0%) 전후로 가장 많았다. 

지만석 행안부 예방안전과장은 “겨울에는 추운 날씨 등으로 실내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다보니 부주의로 인한 화재 발생이 높다.”다고 강조하면서 “특히, 주택화재는 사소한 부주의로 인하여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집 안에서의 화기 취급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