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10:57 (화)
설연휴, 감염병 예방 위해 개인위생 철저히 해야
설연휴, 감염병 예방 위해 개인위생 철저히 해야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1.1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질병관리본부는 설 연휴(’20.1.24.~1.27.) 기간 가족, 친지 방문 및 국내·외 여행 증가에 따라 감염병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설 연휴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국내에서는 명절 기간 동안 상온에 장시간 노출되어 부패할 수 있는 음식의  공동섭취 및 사람간 접촉 증가로 발생위험이 높은 A형 간염 등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과 인플루엔자 등에 유의해야 한다. 

A형간염 환자는 2019년 8월 주당 660명까지 급증하였다가, 질병관리본부에서 조개젓이 원인임을 밝히고 섭취중지를 권고(2019.9.11.)한 후 60명(최고 발생시점 대비 91% 감소) 수준으로 크게 감소했다.

만성간질환자 등 A형간염 고위험군(만성 B형간염 및 C형간염 환자, 간경변 환자 등)은 반드시 예방접종을 받고,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조개젓은 섭취하지 않아야 하며, 조개류는 익혀먹고, 흐르는 물에 손을 씻는 등 개인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인플루엔자는 유행주의보(‘19.11.15.)가 발령된 이후 인플루엔자 의사환자(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자)가 증가하고 있다. 따라서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높은 임신부들과 어르신, 어린이 등은 지금이라도 예방접종을 완료하고, 손씻기, 기침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노로바이러스감염증은 주로 겨울철에서 이듬해 초봄(11월~4월)까지 유행하는 감염병으로 2019년 11월 중순 이후부터 1월초까지 증가하고 있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물이나 음식 섭취, 환자와 접촉에 의해 감염되므로,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 음식 익혀먹기, 물 끓여 마시기,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등의 예방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해외여행 시에는 현지에서 유행하는 감염병에 감염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2019년 해외유입에 의한 법정 감염병 신고건수는 725건으로 2018년(597건) 대비 21.4% 증가하는 등 매년 신고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2019년 해외유입 감염병(잠정통계)은 뎅기열(279명, 38%), 세균성이질(104명, 14%), 홍역(86명, 12%), 말라리아(74명, 10%) 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