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17:20 (금)
장시간 스마트폰 사용, 목디스크 질환 주의해야
장시간 스마트폰 사용, 목디스크 질환 주의해야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1.1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이 없으면 일상생활이 되지 않을 정도로 현대인들은 스마트폰에 많이 의지하는 모습을 보인다.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길어지는 만큼 좋지 않은 자세를 유지하는 시간도 길어지게 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볼 때 고개를 빼고 보게 되는데 이러한 자세가 오래 되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목디스크 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목을 이루는 경추는 C자 형태의 커브 모양을 가지는 것이 정상인데 무의식적으로 스마트폰을 가슴보다 아래에 놓고 보는 자세를 오래 하게 되면 자신도 모르게 목을 앞으로 빼게 되기 때문이다.

장안동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신성찬 대표원장은 “목을 앞으로 빼는 자세는 목뼈를 점차 일자목으로 변화시킨다”고 말하면서 “C자 커브가 유지되지 못하고 수직으로 바뀌면 충격 완화 기능이 약화되고 외부 충격이 그대로 목, 어깨에 미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일자목 증후군 또는 거북목 증후군은 단순히 형태적 변화만 있는 것이 아니라 목디스크 질환에 걸려 극심한 통증을 일으킬 수 있다. 예를 들어 어깨와 뒷목에 통증이 느껴지는 증상, 뒷골이 당기고 편두통을 느끼는 증상, 어깨와 등이 구부정하고 어깨 근육이 뭉치는 증상, 한쪽 팔이 자주 저리며 뒷목이 뻐근해지는 증상 등이 나타난다.

통증이 갑자기 악화되었을 때에는 무리한 작업이나 일을 피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또한 평상시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스트레칭을 비롯한 운동을 습관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장안동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신성찬 대표원장은 "이러한 생활습관의 변화에도 통증이 지속된다면 지체 없이 전문의를 찾아 목디스크 진단과 조기 치료를 시작해야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빠른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