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교통사고, 연휴 전 날 가장 많고 설 당일 부상자 급증
설연휴 교통사고, 연휴 전 날 가장 많고 설 당일 부상자 급증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1.23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연휴 전날에는 평상시보다 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설 당일에는 부상자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손해보험협회와 보험개발원은 최근 3개년(2017∼2019) 설 연휴기간 자동차보험 대인사고 발생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귀성이 시작되는 설연휴 전날에는 평상시보다 많은 사고가 발생하고, 설당일에는 부상자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건수(일평균)는 설연휴 전날(귀성 첫날) 3,808건이 발생해 평상시(3,107건)에 비해 22.5% 증가하고, 이후 기간에는 평상시보다 감소했다. 

부상자는 연휴기간 중 설 당일날 가장 많은 7,184명이 발생했다. 이는 평소보다 약 53.2% 높은 수준이다. 

설연휴기간 중 발생한 사고로 어린이ㆍ청소년 피해자는 평상시보다 7.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세미만 어린이와 19세이하 청소년 피해자가 평소보다 각각 59.6%와 80.6%씩 크게 증가했으며, 60세 이상 연령대는 평상시보다 감소했다.

이는 설연휴기간중 대다수의 가정이 주로 어린이·청소년을 동반하여 가족단위로 이동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연휴기간은 평소와는 다른 시간대의 운행이 증가하므로 평상시 출근시간인 오전 8시부터 10시 사이 부상자수는 감소한 반면,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의 부상자는 2,639명으로 평상시 동시간대의 1,809명보다 45.9% 증가했다. 

사망사고는 새벽 2시 이후 4시 사이에서 0.6명으로 평상시 동시간대의 0.2명보다 크게 증가했고, 기타 시간대는 대부분 감소했다. 

설연휴기간 중 음주와 중앙선 침범으로 인한 피해자가 각각 26.3%와 24.8% 증가했다.

이는 연휴 중 오랜만에 만난 가족, 친지 등과 음주 후 운전을 하는 경우가 많고, 교통량 증가로 인한 정체 및 평상시와 다른 운행환경으로 인해 중앙선 침범과 같은 법규위반 행위가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