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16:01 (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기업 운영에 영향 미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기업 운영에 영향 미쳐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2.05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2곳 중 1곳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기업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202개사를 대상으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이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가량(49.5%)이 실제 ‘영향을 받는다’고 답했다. 

영향으로는 관광객 감소, 외부활동 자제 등에 따른 ‘매출 감소’(30%,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중국산 자재 수급 차질’(28%), ‘해외출장 자제’(26%), ‘경제 불확실성으로 인한 투자 위축’(23%)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들 기업 중 63%는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책을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 

대응책으로는 '화상회의 등 비대면 업무 방안 마련'(30.2%,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생산량 축소나 생산 중단'(27%), '부품 등 자재 수급할 대체 국가 탐색'(23.8%), '신규 투자 자제'(20.6%), '부품 등 자재 국산화'(15.9%), ‘재택근무 확대’(12.7%) 등을 꼽았다.

한편, 전체 응답 기업의 10곳 중 8곳(79.2%)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로 촉발된 ‘차이나포비아’가 우리나라 경제 전반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경제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외부활동 자제에 따른 내수 위축’(58.8%, 복수응답)과 ‘중국산 자재 수급 차질로 인한 국내기업 생산 감소’(56.3%)가 1,2위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