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6.2% “작년 한 해 적자, 번 것보다 더 썼다”
직장인 36.2% “작년 한 해 적자, 번 것보다 더 썼다”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2.0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5명 중 2명이 지난 해 살림살이에 대해 번 것에 비해 쓴 돈이 많다고 응답했다. 

6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1,987명을 대상으로 ‘2019년 소득-지출 결산’을 주제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지난해 총 소득과 지출을 정산, ‘2019년 결산은 흑자인지’를 물었다.  그 결과 43.5%의 직장인이 “딱 번만큼 썼다”고 답했다.  ‘소득보다 더 많이 써서 적자’라는 응답 역시 36.2%로 높게 나타났으며 ‘지출보다 소득이 높아 흑자’라는 응답은 절반 수준인 20.3%에 그쳤다. 

지난 해 소득결산이 적자라는 응답은 기혼자 42.3%로 미혼직장인 31.8%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특히 연령에 따라 살펴보면 40대 이상 직장인은 42.9%가 ‘적자’라고 답해 20대 직장인 19.6%에 비해 2배 이상 크게 그 비중이 높았다.

이밖에 자녀가 없는 직장인(31.8%) 보다는 있는 경우(44.4%), 남성(32.2%)보다는 여성(40.1%)에게서 ‘소득 결산이 적자’라는 응답이 높았다.

그렇다면 지난 해 직장인들이 적자를 내게 된 가장 결정적인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설문결과 1위는 ‘의료비, 경조사비 등 예측하거나 아낄 수 없는 지출 발생(24.3%)’이 꼽혔다. 2위는 ‘물가인상(18.3%)’이, 3위는 ‘휴직, 퇴사 후 이직까지의 공백기 등 소득 공백(15.1%)’이 각각 차지했다. 

반면 지난 해 흑자를 냈다고 밝힌 직장인들은 그 비결로 ‘계획적인 지출 등 지출 감소(34.3%)’를 1위에 꼽았다. ‘연봉 등 임금소득 증가(21.6%)’와 ‘투잡,  아르바이트를 통한 부수입(16.9%)’, ‘주식, 저축이자 등 금융소득(9.5%)’, ‘맞벌이(6.5%)’ 등도 소득이 지출을 앞선 주요 비결로 꼽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