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17:20 (금)
롯데홈쇼핑, 2019 히트상품 1위 '라우렐'로 봄 패션 신상품 판매 돌입
롯데홈쇼핑, 2019 히트상품 1위 '라우렐'로 봄 패션 신상품 판매 돌입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2.13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 오후 10시 50분부터 130분간‘라우렐’등 봄 신상품 5종 동시 판매
롯데홈쇼핑이 14일부터 봄 신상품 판매에 나선다. (사진=롯데홈쇼핑)

[데이터이코노미=임성희 기자]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이 14일 오후 10시 50분부터 130분 동안 단독 패션 브랜드 '라우렐' 특집 방송을 진행하고, 트렌치코트, 니트 등 봄 신상품을 본격적으로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2019년 롯데홈쇼핑 히트상품 1위(주문건수 기준)인 독일 패션 브랜드 ‘라우렐’은 지난해 2월 론칭한 이후 한 달 만에 주문금액 100억 원을 돌파하며 시장에 빠르게 안착했다. 

론칭 이후 1년이 지난 현재(19.2/14~20.2/13) 누적 주문금액 820억 원 이상, 주문건수 110만 건 이상을 기록 중이다. 가장 인기가 있었던 상품은 주문수량 11만 7000세트를 달성한 ‘터틀넥 니트’로, 지난해 12월에는 50분 동안 1만8000세트가 팔리며 주문액 13억 원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실크 티셔츠’(9만2000세트), ‘홀가먼트 니트’(5만7000세트), ‘팬츠’(4만5000세트) 등이 인기가 높았다. 

올해 론칭 2년차를 맞은 ‘라우렐’은 ‘실크 블라우스’ 등을 새롭게 선보이며 소재를 다양화하고, 품목 수를 기존 12개에서 26개로 대폭 확대하는 한편‘라우렐’을 봄 패션 시장을 공략할 대표 브랜드로 전면에 내세우고, 14일(금)을 시작으로 봄 신상품 판매에 대대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14일 오후 10시 50분에는 ‘트렌치코트’를 비롯해 ‘니트 가디건 세트’, ‘스커트’ 등 봄 신상품 총 5종을 선보인다. 

이날 세련된 A라인 디자인에 105cm의 긴 기장감으로 체형에 구애 받지 않고 부담 없이 착용 가능한 2020년형 ‘트렌치코트’를 론칭한다. 

이외에도 100% 울 소재로 부드럽고 보온성이 우수한 ‘니트 가디건 세트’, 티셔츠 등 다양한 아이템과 연출이 가능한 ‘코듀로이 스커트’ 등을 판매한다.     

롯데홈쇼핑 강재준 패션부문장은 “룻데홈쇼핑 히트상품 1위인 단독 패션 브랜드 ‘라우렐’의 신상품을 대거 선보이며 봄 패션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라며 “특히, 지난해 성공적인 론칭 이후 2년차를 맞은 ‘라우렐’은 소재를 다양화하고 품목을 확대하는 등 브랜드 인지도를 더욱 높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