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13:21 (화)
‘코로나19’ 마스크ㆍ세정제 구매에 평균 12만 3천원 써
‘코로나19’ 마스크ㆍ세정제 구매에 평균 12만 3천원 써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0.02.13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수요가 폭증하며 보건용 마스크의 매점매석, 사재기 등으로 품귀현상까지 빚어지는 가운데 가운데 성인남녀 10명 중 6명 이상은 신종 코로나 관련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혔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이달 10일부터 11일까지 양일간 성인남녀 71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다. 이 참여했다.

먼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었는지’ 살펴봤다. 그 결과 △’매우 그렇다’(35.3%) △’그렇다’(28.7%) 그리고 △’특별히 그렇지 않다’(28.9%) △’전혀 그렇지 않다’(7.1%) 순으로 대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64.0%는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것으로, 가장 큰 이유는 △’재고부족’(49.2%)이었다. 품절로 인해 구매할 수가 없다는 것. 또한 △ ‘기존가격보다 올라서’(31.6%) △’구매 후 판매자가 일방적으로 취소해서’(16.5%) 등의 이유가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키웠다.

그렇다면, 신종코로나 발병 이후 마스크 구매에 쓴 돈은 얼마일까? 

먼저 마스크는 1인 평균 33개를 구매했고 이를 위해 평균 5만 3천원을 지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마스크 1개당 1,606원에 구매한 셈. 손 소독제는 평균 3.1개 구매에 3만3천원을 쓴 것으로 집계됐다. 개당 1만645원꼴에 구매한 것. 

이 외에도 살균소독제, 손 세정제(핸드워시) 등 기타 방역용품 구매에도 평균 3만7천원을 지출했다. 이로써 신종코로나 관련 마스크와 총 지출비용은 12만3천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WHO는 11일(현지시간) 신종코로나 공식 명칭을 'COVID-19'로 결정했다. 'CO'는 코로나(corona), 'VI' 바이러스(virus), 'D'는 질환(disease), '19'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이 처음 보고된 2019년을 의미한다. 정부가 정한 한글 명칭은 '코로나19'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