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17:08 (목)
NH농협은행, 코로나 확산 방지 위해 대구지역 일부 영업점 임시 폐쇄 
NH농협은행, 코로나 확산 방지 위해 대구지역 일부 영업점 임시 폐쇄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2.21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체영업점 및 이동점포 운영, 추가인력파견 
관련직원 격리 조치 및 추가방역 실시
농협은행이 코로나19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지역 일부지점을 임시 폐쇄했다. (사진=NH농협은행)

[데이터이코노미=김세진 기자]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광역시 달성군지부, 두류지점, 성당지점, 칠성동지점 4곳을 임시 폐쇄하고 대체영업점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달성군지부는 대구영업부, 두류지점은 평리지점, 성당지점은 내당동지점, 칠성동지점은 침산지점으로 대체 운영한다.

임시 폐쇄한 지점의 확진자 밀접접촉자 등은 질병관리본부 통제하에 보건소 검사를 실시하고 자가 격리 등의 조치가 이루어지고 있다. 
 
농협은행은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객안내문을 발송하고 19일부터 이동점포 운영 및 대체영업점에 추가 인력을 파견했다.  

또한 대구·경북지역 영업점에 마스크를 긴급 공급하고 대구 관내와 경북 남부지역 영업점에 긴급방역 소독을 실시하는 등 추가 조치도 취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