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17:08 (목)
스마트폰 이용자 5명 중 1명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스마트폰 이용자 5명 중 1명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2.21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이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아동은 과의존 위험군 비율 증가폭이 높았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2019년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조사는 전국 10,000개 가구 내 만3세 이상~69세 이하 스마트폰·인터넷 이용자(28,592명) 대상으로 했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이용자 중 과의존 위험군(고위험군+잠재적위험군) 비율은 20.0%로 전년 대비 0.9%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유아동(만3~9세)의 과의존 위험군이 전년대비 2.2%p 증가하여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성인(만20~59세)과 60대의 과의존 위험군도 매년 증가 추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18년 다소 주춤했던 청소년(만10~19세)의 과의존 위험군 비율이 ’19년에는 증가 추세로 전환되었다.

유아동과 청소년의 과의존 위험은 부모가 과의존 위험군이거나 맞벌이 가정인 경우 상대적으로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우리 사회의 스마트폰 과의존 문제에 대한 인식은 조사 대상자의 78.7%가 ‘심각하다’고 응답하여 최근 3년간 상승 추세가 이어졌다. 이러한 문제의 심각성은 과의존 위험군(83.9%)이 일반사용자군(77.5%)보다 더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었다. 

과의존 해소방안으로는 ‘대체 여가활동’(문제 해결주체가 ‘개인’인 경우), ‘과다 사용에 대한 안내/경고문 제시’(‘기업’인 경우), ‘스마트폰 과의존 해소를 위한 교육’(‘정부’인 경우)이 각각 1순위로 꼽혔다.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교육 경험율은 18.7%로 전년대비 0.9%p 증가하였으며, 예방교육 경험자 중 ‘도움이 되었다’라고 응답한 비율도 70.6%로 전년대비 5.9%p 증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