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17:08 (목)
숲 방문, 국민 1인당 연간 평균 4.7회 활동
숲 방문, 국민 1인당 연간 평균 4.7회 활동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2.21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만 19세 이상 국민 10명 중 8명은 숲에 방문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산림청은 산림복지서비스 기반 마련 및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만 19세 이상 국민 1만18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 국민 산림 휴양ㆍ복지 활동 실태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일상형(당일 4시간 이내), 당일형(당일 4시간 이상), 숙박형으로 활동 유형을 구분하여 조사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8명(81.1%)은 일상적(4시간 이내)으로 10명 중 6명(63.6%)은 당일(4시간 이상) 또는 숙박형 활동으로 산림(숲)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선호하는 활동은 일상형(4시간 이내)은 등산ㆍ산책을, 당일형(4시간 이상)ㆍ숙박형으로는 등산과 자연풍경 감상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상형은 ‘운동과 건강(50.6%),’ ‘휴양과 휴식(40.6%)’, 당일형은 ‘휴양ㆍ휴식(55.6%)’, 숙박형은 ‘휴양ㆍ휴식(72.5%)’으로 활동의 주된 목적이 ‘휴양ㆍ휴식을 취하기 위해’라는 응답이 일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활동에 참여한느 횟수는 국민 1인당 연간 평균 4.7회이고 1인당 평균 4.3만원의 비용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평균 동반 인원은 4.5인 이상으로 4인 가족보다 많아 가족ㆍ친지와 함께 산림(숲)을 방문하는 국민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향후, 산림을 기반으로 한 활동 의향을 묻는 질문에 국민 10명 중 약 8명이 의향이 있는 것으로 응답했으며, ‘자연휴양림(94.7%)’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