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골반통, 생리통? 자궁내막증이 원인일수도
극심한 골반통, 생리통? 자궁내막증이 원인일수도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2.2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난히 생리통이 심해 일상생활이 어려운 여성들이 있다. 생리통은 20~40대 가임기 여성의 약 50~60%에서 호소하는 흔한 부인과 증상이다. 

하지만 진통제를 복용해도 심한 생리통이 호전되지 않을 경우 자궁이나 난소, 나팔관에 병변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생리통이 심하면 자궁내막증, 자궁근종, 난소종양 등을 의심해볼 수 있다. 이 가운데 자궁내막증은 극심한 생리통, 만성적 골반 통증, 성관계 시 통증의 가장 큰 원인 질환으로 꼽힌다.

대부분의 생리혈은 질을 통해 배출되지만, 일부는 난관을 통해 역류하여 복강 내로 들어가는데 이때 복강 내에서 생리혈이 제거되지 못하고 난소나 기타 복강 내 여러 장소에 병변을 형성하게 되는 것이 자궁내막증이다.

무엇보다 자궁내막증 환자 중 20~40대 여성이 90% 정도를 차지하는 만큼, 가임기 여성이 심한 생리통과 난임을 겪고 있다면 자궁내막증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3년 84,583명이던 자궁내막증 환자가 2017년 111,214명으로 5년 사이 31%나 증가했을 만큼 그 증가추세도 가파르다. 

자궁내막증 환자들은 주로 지속적인 골반통, 극심한 생리통, 성관계 시 통증을 호소하며, 가임기 여성의 경우 난임, 월경 직전과 월경 중 배변통을 겪기도 한다.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 산부인과 상재홍 교수는 "자궁내막증은 이차성 생리통을 유발하는 흔한 질환이며, 특히 가임기 여성에서 많이 발생한다"고 설명하면서 "미혼여성의 경우, 심한 생리통이 있어도 병원을 찾는 것을 꺼리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심한 생리통이 지속되면 자궁내막증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고 증상에 맞는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