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용차 교통사고 사망자, 화물차가 가장 많아
사업용차 교통사고 사망자, 화물차가 가장 많아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3.20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사업용 차량 교통사고 사망자 중 화물차가 31.7%를 차지하며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최근 5년간(`15∼`19) 사업용 차량 교통사고를 분석 결과, 4년 동안 전체 사업용 교통사고 사망자는 30.0%, 버스는 49.2% 줄었다”고 밝혔다.

분석에 따르면, 전체 사업용 차량의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5년 904명에서 2019년 633명으로 271명(30.0%)이 감소했으며, 지난 한 해에만 115명(15.4%)이 감소해, 5년 만에 최대 성과를 보였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최근 5년간 사업용 전체 사망자 3,320명 중 화물이 31.7%(1,053명)로 가장 많고, 택시 29.2%(970명), 버스 23.2%(769명), 렌터카 15.9%(528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해당 기간 동안 버스 교통사고 사망자는 연평균 15.6% 감소하여 4년 만에 절반수준(49.2% 감소)이 되었으나, 화물은 교통사고 사망자의 증감을 반복하며, 감소폭이 타 업종에 비해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영향으로 단속 등 현장 교통안전 활동이 어려운 시기에 자칫 교통사고가 증가가 우려된다.”며, “봄철(3~5월)에 사망자가 많은 음주운전 사고, 화물차 사고, 렌터카 사고에 특히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