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20:26 (수)
직장인 4명 중 3명, "회사에서 내 모습, 평상시와 다르다"
직장인 4명 중 3명, "회사에서 내 모습, 평상시와 다르다"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3.20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4명 중 3명은 회사에서 모습이 평상시와 다르다고 답했다. 회사에 맞는 가면을 쓰고 일한다는 것이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559명을 대상으로 <멀티 페르소나 트렌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직장인 중 77.6%가 ‘회사에서의 내 모습이 평상시와 다르다’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40대 이상 직장인(71.2%)  보다 밀레니얼 세대인 20대(80.3%)와 30대(78.0%) 직장인 그룹에서 높게 집계돼 눈길을 끌었다.

이들 직장인들이 회사에 맞는 가면을 쓰고 평상시와 다른 모습으로 일하는 이유는 ‘회사에서 요구/기대하는 모습에 맞추기 위해(41.2%)’, ‘개인적이고 일만하는 조직문화/분위기 때문에(39.6%)’, ‘회사 동료들에게 평소 내 모습을 보이기 싫어서(35.9%)’ 등으로 다양했다(*복수응답). 

한편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87.8%가 멀티 페르소나 트렌드에 공감한다고 답했다. ‘멀티 페르소나’는 도서 트렌드 코리아 2020가 선정한 2020년 키워드 중 하나로 개인이 상황에 맞게 다른 사람으로 변해 다양한 정체성을 표현하는 것을 뜻한다.

직장인들은 멀티 페르소나 트렌드에 대해 향후 ‘확산될 것(54.4%)’이라 예측했다. 이어 ‘현재와 비슷할 것(42.0%)’이란 답변 역시 많았고 ‘축소될 것’이란 답변은 3.6%로 미미했다.

멀티 페르소나 트렌드가 확산될 것이라 생각하는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 ‘개인 특성과 다양성을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가 늘어나서(61.2%)’, ‘SNS 등 개인을 표현할 수 있는 수단이 많아져서(44.7%)’, ‘평생직장 개념이 희미해져서(27.3%)’,  ‘어플 등을 통해 다양한 취미생활을 손쉽게 경험해 볼 수 있어서(26.6%)’ 등을 꼽았다(*복수응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