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16:53 (월)
2019년 결핵 신규환자 2만 3821명...전년 대비 9.9% 감소
2019년 결핵 신규환자 2만 3821명...전년 대비 9.9% 감소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3.24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결핵 신규환자 수가 전년대비 9.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으나 65세 이상 노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전년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24일「결핵예방의 날」을 맞아,  ‘2019년 결핵 환자 신고현황’을 발표했다. 

결핵이란 결핵균의 감염에 의해 생기는 호흡기 감염병으로 주로 폐에서 발생하지만 다른 신체부위에도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2019년 결핵 신규환자는 2만 3821명(10만 명당 46.4명)으로 전년 2만 6433명대비(10만 명당 51.5명) 2,612명(9.9%) 감소했다. 이는 ‘11년 이후 8년 연속 감소, 최근 10년 간 전년 대비 최대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올해 사회경제적으로 취약한 의료급여 수급권자 결핵 환자 수는 2,207명(10만 명당 148.7명)으로 건강보험 가입자 2만1,221명(10만 명당 41.6명)에 비해 약 3.6배 높았다. 

65세 이상 어르신 환자 수는 1만 1218명으로 전년 대비 811명(10.7%) 감소했으나, 고령화·암 등 면역저하 기저질환 증가에 따라 전체 결핵 신환자 중 어르신이 차지하는 비율은 47.1%로 전년(45.5%) 대비 증가하였다. 

80세 이상 초고령 어르신의 결핵 신환자는 2017년(4,711명), 2018년(5,066명) 늘었던 것이 5,004명으로 전년 대비 62명(8.2%) 줄었다. 

하지만 복약기간이 길고 약제부작용으로 인해 결핵치료 및 관리가 어려운 다제내성 환자 수는 68명으로 전년 대비 17명(33.3%) 증가했다. 

외국인 결핵환자 수는 1,287명으로 전년 대비 111명(7.9%) 감소했다. 이는, 국내 외국인 증가로 ‘16년부터 결핵고위험국가 장기체류(91일 이상) 비자신청 외국인 대상 결핵검진을 의무화한 결과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2019년 결핵환자 분석을 통해 확인된 결핵 발병 위험이 높은 65세 이상 어르신, 의료보장 취약계층, 외국인에 대한 결핵예방관리 정책을 보다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