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17:14 (월)
신한은행, ‘2020 신한 프로야구 예적금’ 출시
신한은행, ‘2020 신한 프로야구 예적금’ 출시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3.25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응원팀 성적과 관중수에 따라 우대금리 제공
신한은행이 ‘2020 신한 프로야구 예적금’ 상품을 출시한다. (사진=신한은행)

[데이터이코노미=임성희 기자] 신한은행이 ‘2020 신한 프로야구 적금 및 정기예금’을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018년부터 신한은행이 한국프로야구의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며 올해로 세 번째를 맞는 이 상품은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고객이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하여 가입하는 1년제 상품이다.

‘2020 신한 프로야구 적금’은 월 1000원부터 5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자유적립식 상품으로 기본이자율은 연1.4%이며 우대금리 1.4%p를 제공해 최고 연2.8% 금리를 제공한다. 

상품명은 ‘2020 신한 두산베어스 적금’, ‘2020 신한 KIA타이거즈 적금’처럼 고객이 선택하는 구단에 따라 맞춤형으로 정해진다.

우대금리는 ▲조기가입 보너스 우대금리 연0.2%p(출시일부터 6월 30일까지 가입고객 대상)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성적에 따른 우대금리(최고 연1.0%p) ▲ 정규시즌 개막전부터 한국시리즈 최종 경기까지의 관중 수 800만명 돌파 시 우대금리 0.2%를 제공한다.

‘2020 신한 프로야구 정기예금’은 300만원(비대면 가입 시 50만원)부터 최고 1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상품으로 기본이자율 연 1.4%(3월 25일 기준)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이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할 경우 우대금리 최고 연0.1%p를 더해 최고 연1.5%의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신한 쏠(SOL)의 ‘쏠야구’를 통해 다양한 이벤트와 컨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2020 프로야구 시즌에도 신한은행과 KBO리그의 동반성장과 야구팬을 위한 다양한 상품 및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 말했다.

신한은행은 코로나19의 빠른 극복을 통해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의 성공적인 개막을 기원하는 의미로 상품 출시를 맞아 4월 10일까지 가입 이벤트를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