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10:13 (금)
재입사지원을 부르는 기업, ‘지원자 배려해주는 기업’
재입사지원을 부르는 기업, ‘지원자 배려해주는 기업’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3.25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락해도 재입사 지원하게 되는 기업은 지원자를 존중, 배려해주는 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취업포털 커리어는 구직자 312명을 대상으로 ‘재 입사 지원을 부르는 기업’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재 지원을 부르는 기업의 특징’을 묻는 말에 응답자 절반 이상이 ‘각 전형 과정에서 지원자를 존중, 배려해 준다는 느낌을 받았을 때(52.9%)’라고 답했다.

‘재 지원을 고려할 때 가장 걱정되는 마음은 무엇인가’를 묻자 ‘각 전형에서 불이익이 있지는 않을까(34.6%)’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인사담당자가 나를 기억하는 건 아닐까(26.6%)’, ‘재 지원자 필터링이 있는 건 아닐까(25.3%)’, ‘이번에는 붙을 수 있을까(13.1%)’ 순으로 나타났다.

구직자 75.3%가 ‘탈락 경험이 있는 기업에 재 지원한 적이 있다’라고 답했는데 그 결과는 어땠을까.

‘재 지원 결과’를 묻자 ‘서류전형만 통과했다’는 의견이 57%로 가장 많았다. ‘서류 전형에서 탈락했다’ 30.2%, ‘면접전형까지 통과(최종 선발)’ 10.6%, ‘인적성(필기)전형까지 통과’ 2.1%였다.

이어 ‘재 지원 횟수’는 응답자의 37.5%가 ‘1번’이라고 답했고 ‘3번(25.5%)’, ‘2번(22.6%)’, ‘5번 이상(8.1%)’, ‘4번(6.4%)’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