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사망률, 남성보다 여성이 높다...증가율은 남성이 높아
치매 사망률, 남성보다 여성이 높다...증가율은 남성이 높아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0.03.30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중앙치매센터가 발표한 「2019 중앙치매센터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 10대 사망원인에 처음 '치매'가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치매센터는 통계청이 지난 9월에 내놓은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치매의 일종인 알츠하이머병으로 사망한 사람이 인구 10만 명 당 12명으로 전체 사망원인 순위 9위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017년만 해도 알츠하이머병으로 사망한 사람은 9.8명으로 11위에 머물렀으나 1년 만에 사망률이 22.5% 증가하며 두 단계 상승했다. 

알츠하이머를 포함한 전체 치매 사망률은 10만 명당 19명으로 전년보다 4.7% 증가한 수치로 전체 사망원인 중에서 6위 수준이다. 

치매 사망률은 여성이 남성보다 높았다. 지난해 여성인구 10만 명 당 치매 사망자는 26.3명으로 남성 11.6명보다 2.3배 높았으나 증가율의 경우 남성이 10.3%, 여성이 2.4%로 나타나 남성의 치매 사망률이 더욱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