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86.2% "첫인상, 채용에 높은 영향 미친다"
중기 86.2% "첫인상, 채용에 높은 영향 미친다"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3.31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자의 첫인상, 면접관에게는 어떠한 영향을 미칠까?

취업플랫폼 잡코리아가 중소기업 채용 면접관 883명을 대상으로 <채용 면접에서 첫인상이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결과 면접에서 지원자의 첫인상이 ‘매우 높은 영향을 미친다’는 면접관이 39.8%로 많았다. ‘조금 높은 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53.5%를 합하면 면접관의 86.2%가 지원자의 첫인상이 면접에서 높은 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것이다. 반면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답변은 13.8%로 10명중 1명 정도에 그쳤다. 

면접에서 지원자의 첫인상이 결정되기까지 시간을 개방형으로 조사한 결과  평균 3분4초에 불과했다. 

중기 면접관들에게 ‘지원자의 첫인상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자세와 태도’를 꼽은 면접관이 71.6%의 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면접장에 들어오는 순간부터 자리에 앉아 답변하는 자세 등 기본적인 태도에서 지원자의 첫인상이 결정된다는 것이다.

이어 지원자의 ‘표정과 눈빛(45.8%)’, ‘답변하는 내용(45.2%)’으로 지원자의 첫인상이 결정된다는 면접관이 많았다.

한편,  중소기업 면접 형태는 ‘일대일 면접’이 54.9%(응답률)로 가장 많았고 이어 다수의 면접관과 한 명의 지원자가 참석하는 ‘다대일 면접’을 진행하는 곳이 39.6%로 많았다. 이어 한 명의 면접관이 다수의 지원자를 평가하는 ‘일대다 면접’을 진행하는 곳이 27.4% 순으로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