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20:26 (수)
휴온스그룹,  계열사 '파나시 · 휴베나' 신임 사장 선임
휴온스그룹,  계열사 '파나시 · 휴베나' 신임 사장 선임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4.0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파나시에  박병무 신임 사장, (주) 휴베나에 정용석 대표이사
(왼쪽부터) 파나시 박병무 사장과 휴베나 정용석 대표이사 (사진=휴온스)

[데이터이코노미=임성희 기자] 휴온스그룹이 계열사인 파나시와 휴베나의 신임 사장과 대표이사가 취임했다고 1일 밝혔다.

휴온스글로벌의 의료기기 계열사 ㈜파나시의 신임 사장에는 박병무 전 휴베나 대표이사가 취임했다.

박 사장은 1963년생으로 한양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와 숭실대에서 각 경영학 석사,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한국존슨앤존슨에서 영업본부장, 전무이사를 지낸 영업마케팅 전문가로, 지난 2016년 휴베나 대표이사로 선임되면서 휴온스그룹에 합류했다.

박 사장은 지난 3년반 동안 앰플, 바이알 등 의약품 유리용기 제조 전문 기업이었던 휴베나를 식품, 화장품 제약 및 이화학 관련 원부자재 분야까지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시키며 휴온스그룹 성장에 기여한 바 있다.

박 사장은 “에스테틱 의료장비를 필두로 K-뷰티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파나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글로벌 영업·마케팅을 강화할 방침”이라며 “에스테틱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해 의료장비 분야에서도 좋은 성과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휴베나 신임 대표이사에는 정용석 대표이사가 공식 취임했다. 정 대표는 1960년생으로 고려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2014년부터 휴베나 생산본부장을 역임하며 생산본부 총괄을 맡은 바 있으며 생산관리 분야의 전문성을 살려 품질경영을 실천하겠다는 각오다.

정 대표는 “이화학기구 및 원부자재 산업에서 생산부터 유통, 온라인 판매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의 입지를 굳히고, 차별화된 유통 시스템을 도입해 업계를 리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