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코로나19 피해 협력사에 323억 지원키로
GS홈쇼핑, 코로나19 피해 협력사에 323억 지원키로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4.03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홈쇼핑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협력사들에 통큰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GS홈쇼핑)

[데이터이코노미=김세진 기자] GS홈쇼핑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상생펀드 200억원 증액, 무이자지원 110억원, 수수료환급 11억원 등 총 323억원을 협력사들에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GS홈쇼핑은 먼저 자체적으로 110억원의 자금을 마련해 무이자로 협력사에게 대여해 준다. 코로나19로 수입이나 판매에 직접적인 차질이 생긴 협력사가 대상이며, 특히 대구.경북 지역에 본사가 위치한 기업은 우선적으로 고려해 지원할 예정이다.

또 상생펀드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GS홈쇼핑은 기존 700억원 규모로 조성되어 있는 상생펀드에 추가로 200억원을 증액해 총 900억원의 재원을 마련했다. 

상생펀드는 GS홈쇼핑과 거래하는 협력사가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게 하기 위해 조성된 기금으로 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을 받은 협력사들을 광범위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GS홈쇼핑은 방송 판매 실적이 부진한 소규모의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11억원의 자금을 마련해 수수료를 직접 돌려주기로 했으며,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과 설비 증설이 필요한 협력사들에게도 2억5000만원을 마련해 별도 지원하기로 했다.

GS홈쇼핑 상품사업본부장 우재원 전무는 “코로나19로 예기치 못한 어려움에 처한 협력사들을 염두에 두고 이번 지원안을 마련했다"고 밝히고 앞으로도 GS홈쇼핑은 협력사와 같이 성장할 수 있도록 여러 분야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GS홈쇼핑은 코로나19바이러스가 확산되던 지난 1월 말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마스크 30만매를 기부했고, GS그룹 차원의 코로나 성금에도 일정액을 기부하는 등 코로나19의 빠른 종식과 위기극복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