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연금저축 플러스 전환…수익률 3.05%
지난해 연금저축 플러스 전환…수익률 3.05%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4.03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말 연금저축 수익률이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전환됐다. 

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연금저축 운영현황 분석결과」에 따르면 연금저축이 기존계약을 중심으로 양적 성장은 지속 중이나 연금신탁 판매 중단(’18년 이후) 등으로 신규 가입이 축소되어 성장세가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9년말 연금저축 적립금은 143.4조원으로 전년(135.2조원) 대비 6.1%(8.2조원) 증가했다.

가입자는 566.1만명으로 전년 562.8만명 대비 3.3만명(0.6%) 증가했다. 

연금보험의 적립금은 보험이 105.6조원으로 대부분(73.6%)을 차지하고, 신탁 12.2%, 펀드 10.1% 등의 순이었다. 

 ’19년 연금저축의 수수료 차감 이후 수익률은 3.05%로 -0.44%였던 전년  대비 3.49%p 개선됐다. 지난해 주식시장 호황으로 연금저축펀드 수익률이 플러스로 전환된 것이 수익률 급등의 원인으로 보인다. 연금저축펀드 수익률은 주식시장 변동에 따라 크게 변동한다.

수익률은 펀드가 10.50%로 가장 높고, 신탁(2.34%), 생보(1.84%), 손보(1.50%) 순이었다. 

 ’19년 연금저축의 연간 총 납입액은 9.7조원으로 전년 10조원 대비 3.9%(3,916억원) 감소했다. 

계약당 납입액은 237만원으로 전년 대비 0.9%(2만원) 증가했다. 대부분 계약(89.1%)이 연금저축 세액공제한도(400만원) 이하로 납입되었고, 400만원 초과 납입계약은 10.1%에 불과했다. 

’19년 연금저축의 연간 총 수령액은 3.0조원(101.3만건)으로 전년 대비 16.0%(0.4조원) 증가했다. 계약당 연금수령액은 302만원(월 25만원)으로 전년 대비 6.2%(6만원) 감소했다. 

’19년 연금저축의 신규계약은 28.3만건으로 전년 대비 7.6% 감소했으며, 해지계약은 27.6만건으로 전년 대비 11.6% 감소했다.  

보험의 신규계약은 16.0만건으로 전년대비 17.3%가 감소했고, 펀드는 12.3만건으로 전년대비 8.9% 증가했다. 

신탁은 그 동안 연금신탁에 대해 원금보장을 허용하던 금융투자업규정 개정으로 ’18년부터 신규판매가 중단됐다. 

해지 계약은 임의 중도해지(일시금수령 등)가 대부분(26.7만건, 88.3%)을 차지했고, 부득이한 사유로 인한 해지는 11.7%(0.9만건)에 불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