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부자, 은퇴 후 현재 생활 패턴 유지 선호
국내 부자, 은퇴 후 현재 생활 패턴 유지 선호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4.06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부자들은 은퇴 후에도 변화보다는 현재 생활 패턴 유지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됏다. 

최근 하나은행과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우리나라 부자들의 자산관리 및 라이프스타일 형태를 분석한 '2020 Korean Wealth Report' 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하나은행 PB손님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 내역을 분석한 결과이다. 

조사결과 대부분의 부자들은 은퇴 후 희망 거주 지역을 현재 사는 곳(62.7%)과 현재 사는 곳과 가까운 곳(17.9%)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서울 근교(10.6%), 해외(3.9%), 농·어·산촌(1.6%), 제주도(1.6%), 중소도시(1.3%) 등 외국이나 외곽 지역은 선호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이유로 현재 생활패턴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것(67.6%)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응답한 비중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여유로운 생활 13.2%, 의료시설 등 편의시설 12.4%로 답해 부자들은 현재 사는 곳에서 충분히 여유로운 생활을 하고 있거나 각종 편의 시설을 향유하고 있으며 은퇴 이후에도 현재 생활패턴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현재 생활패턴을 벗어나고자 하는 응답은 4.3%에 불과하였으며 귀농·귀촌 의사는 0.3%로 부자들은 귀농·귀촌하기를 원하지 않았다. 이는 외곽 지역 및 해외의 경우 의료시설 등 편의시설에 대한 편리성이 떨어지기 때문으로 생각된다. 

결국 부자들은 귀농·귀촌이나 해외거주보다 현재에도 충분히 여유로운 생활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이미 준비된 노후자금을 바탕으로 현재 생활패턴을 크게 벗어나고 싶어 하지 않는 경향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